걸어가는꿈2010. 7. 12. 16:25

2010 일제고사, 경쟁교육 반대 영상 from 피엡 on Vimeo.




- 일제고사가 바로 내일입니다.

No Test, No Loser 라는 표어는 "시험 안돼! 루져 안돼!"라고 해석하는 사람들이 왠지 많은 거 같지만,

원래 의미는 No Taxation without Representation "대표 없이 과세 없다"에서 착상했던 거고, 문장 구조로 치면 No pain, No gain (고생 없이 얻는 거 없다)이라는 것과 같은 구조입니다.

즉, "시험이 없다면, 루져/패배자도 없다."라는 뜻.

원래 이 표어에 착상한 것은, 일제고사를 강행하는 사람들이 내세우는 '평가', '측정'이라는 말을 비판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들은 마치 사람들에게는 어떤 객관적이고 보편적으로 측정 가능한 '실력', '학력'이라는 게 있고 시험은 단지 그 존재하는 실력과 학력을 알아보기 위한 도구인 양 이야기합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측정, 평가는 그 자체로 영향을 미칩니다. 서로 다른 삶, 서로 다른 능력, 서로 다른 조건을 가진 학생들을 점수-성적-등수라는 틀 속에 넣고 그 틀 속에서 경쟁시키는 것은 시험의 힘입니다. 시험이 점수를, 학력을 만듭니다. 그리고 시험이 루져를 만듭니다.

우리는 요구합니다. 점수 위주로, 성적으로 줄 세우고 경쟁시키는 시험이 아니라,

시험을 잘 보기 위한 공부가 아니라

진짜로 내 삶에 도움이 되는 공부를. 공부에 도움이 되는 평가를.



- 나는 일제고사를 자유주의적으로, 그러니까 학생의 선택권이라는 식으로 접근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자유는 그렇게 개인적으로 행사되지 않습니다.

이미 학교와 교육 자체가 강제성이 들어 있는 상황에서 일제고사만 개개인의 선택이라고? 비현실적인...;;


일제고사, 경쟁교육은 교육 시스템이 어떻게 갈 것이냐, 어떤 교육일 것이냐의 논쟁이 되어야 합니다.

학생과 학부모의 선택권이란 식으로 가면 안 됩니다.

만약 권리로 주장할 거라면 선택권을 넘어서 최소한 참여권이나 민주적 주권, 적극적 교육권까진 가야 의미가 있습니다.     



- 바로 내일, 13, 14일이 일제고사입니다. 꼭 대상학년(초6, 중3, 고2)이 아니더라도 일제고사 등 경쟁교육, 학교서열화 정책의 폐해는 고스란히 받게 되어 있습니다. 일제고사 반대 활동에 참여합시다.



아침부터는 체험학습이 있는데,

부모-보호자-후견인-친권자의 지지를 받지 못하는 청소년들을 자발적으로 체험학습에 참여하기가 쉽지 않을 것입니다.

(가능하면 병결로라도 참여해주면 좋겠지만 ㅠㅠ)


그때는, 수도권에 사는 분들은

저녁 7시 일제고사 반대 문화제(광화문열린시민공원) 에 참여합세다. ㅋ





Posted by 공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런 프로그램이 있었군요. 흥미롭네요.
    영어 해석에 있어서는, nico-free 운동이 생각나는군요 ㅋㅋ 교내에서 담배를 없애자는 말을 학생들이 '담배 자유!'로 해석하더군요 ㅋㅋ

    2010.07.14 0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걸어가는꿈2010. 7. 3. 03:30



일제고사 거부 교원평가 반대 행동

경쟁에 쩔은 님들 다 모여라!
No Test No Loser
노 테스트 노 루져
시험 안 보면 패자 없다고!


쿨쿨견공 : 일제고사 땜에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야자 보충수업에 쩔고 있대. 개팔자가 상팔자여~
졸린견공 : 이번 일제고사는 성적도 다 공개한다며? 아놔... 쩌는 시험지옥 좀 그만하자고.. 잠 좀 자자, 응?
잉여잉어 : 몇년전에 초등학생이 나처럼 자유롭게 살고 싶다며 죽었다던데... 이젠 더 막장으로 치닫는구만 ㅉㅉ

시험은 승자와 패자를 알아내기 위한 게 아니라 승자와 패자를 만들어낸다.
학생들을 괴롭히는 시험. 전국 학생들과 학교들을 서열화시키고 경쟁시키는 일제고사. 대체 누구를 위한 거?

학생들과 교사들을 점수로 줄세우는 막장교육을 바꿔볼까?
경쟁에 쩔은 님들, 다 모여라!



1. 놀면서 외쳐보자! 청소년 거리집회
 7월9일 금욜 저녁 6시반 청계광장(파이낸셜센터앞)
※ 집회신고 사정에 따라 장소 바뀔 수도 있어요~  미리 확인!



2. 일제고사날, 시험보지 말고 놀러가자!
일제고사 거부 체험학습
체험학습 프로그램 장소 및 접수 안내, 자세한 프로그램은 홈페이지 happyedu.jinbo.net 를 참조하세요~
7월 13일 일제고사 날 아침 9시에 봐요!
정원이 정해져 있어요~
마감임박! 얼른 신청하세요!



3. 일제고사날, 더 큰 소리로 외쳐보자!
일제고사 교원평가 경쟁교육 폐지! 협력교육 실현! 문화제
No Test No Loser - 우린 모두 1등이다!
    
7월 13일 화요일 저녁7시 광화문열린시민광장!



4. 그밖에 여러가지!
# NO TEST NO LOSER 부채 나눠주기
# 퍼포먼스, 1인시위, 캠페인 등등 같이 해요~


http://happyedu.jinbo.net
Posted by 공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상현

    시험스트레스로 자살한 초딩이 병신인거지 시험이 병신인거냐?
    학교성적에 관계없이 자유롭게 사는이들 우리나라에 널리고 널렸다. 그렇게 할 자신은 없고 공부하기는 싫고 그러니까 이딴 운동에 애새키들이 선동되는거지. 공부 안 할 자유? 있다. 니들이 용기가 없는 것일 뿐.
    오늘 니 홈피 처음 와서 이글저글 봤는데 대학교 06학번(맞냐?)이나 되는 놈이 아직도 이딴짓 하고 있구나...
    한 2,30년 후에 니 이름을 뉴스에서 볼 것 같다. 또 보나마나 진보교육위원, 진보교육감 이딴걸로 나와서 지금 곽노현이 하는것처럼 선동질이나 하겠지.
    내 아이들이 교육받을 시대에 너같은 놈이 교육관련해서 큰소리 내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진정으로 니가 하는 이 교육관련 선동질이 패망하길 바란다. 이상

    2010.07.06 15:03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 식으로 따진다면, 뭐 극단적으로 실존주의 식으로 이야기하여 인간은 언제건 자유롭지요. 고문을 당하든 갇혀있든 자살밖에 할 것이 없든.... =_= 더 나은 사회시스템, 사람들이 덜 죽는 사회제도-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외치고 더 자유롭게 더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자고 했는데 그걸 그렇게 개인적 문제로 돌리는 건 참...

      현행법에 따르면 교육감이나 교육의원을 하려면 교육현장에서 경력이 5년이상이던가 10년이상이던가 여하간 꽤나 규정이 까다롭습니다. 저는 교사나 교수를 할 일은 별로 없을 듯하니까 저를 교육감이나 교육의원 후보로 보실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법이 바뀐다면 혹시 모르겠지만요. 그리고 가능하면 20, 30년 후에 뉴스에 나오더라도 그냥 현장에서의 인권활동가, 청소년인권활동가면 좋겠네요 ^^;;

      그리고 어디서 뵈었다고 반말을 해대시는지 모르겠으나 불쾌하긴 하군요 ㅇㅇ

      2010.07.07 03:33 신고 [ ADDR : EDIT/ DEL ]
    • 용기드립; 살인적인 현실을 더 좋게 바꿔나가려는 의지를 갖고 행동으로 옮기는 게 더 용기에 가까운 거 아닐까요. 그것도 아니고 현실이 주는대로 똥인지 된장인지 구분도 안하고 마냥 순응해서 주워담기만 하는 건 용기勇氣가 아니라 용기容器에 더 가까운듯 해영 ㅋㅋ

      2010.07.07 19:32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