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고폐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2.27 외고-인재양성? 단상 (6)
걸어가는꿈2009. 12. 27. 15:24



- 외고 폐지에 반대한다고 하는 글들 상당수가 내세우는 논리가 국제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명석한 인재-영재들을 양성하는 기관은 꼭 필요하다 뭐 그런 이야기입니다. 상위 2%가 98%를 먹여살리는 사회 어쩌구 하는 좀 요상한 엘리트주의적 멘트도 간혹 보면 포함되어 있지요.


- 그런데 국제사회에서 활동할, 외국어에 능통하면서도 지적 능력이 있는 인재를 양성하고 싶다면 그것이 굳이 외국어고등학교의 형태를 취해야 하는 이유는 도통 모르겠습니다. 다양한 외국어에 능한 사람을 만들고 싶은 거라면 그냥 모든 학교들에 여러 외국어 교사들을 두고, 외국어를 많이 공부하고 싶어하는 학생들이 여러 외국어를 선택하여 수업을 듣고 능력을 기를 수 있게 하면 될 일 아닌가요? 그걸 못하는 건 교육 예산의 문제? -_- 그렇게 하면 수많은 어문계열 실업자들의 일자리를 보장할 수 있을 텐데 말이지요.


- 외고는 외국어 교육을 위한 기관이라기보다는 그냥 입시성적 잘내는 학생들 모아놓고 외국어'도' 가르치는 기관에 가깝습니다. 외고 자체가 학벌화, 명문고화되어 있는 것이 외고를 이야기할 때 간과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제가 중학교 때, 외고 진학할 때 수학 내신 성적이 필요했던 이유를 알 수 없어서 갸웃거렸지요ㅋ)

외고에서 대학을 SKY 많이 보내는 건 당연한 겁니다. 공부 잘하는 학생들을 뽑아놓은 '선발효과'가 있으니까요. -_- 그건 뭐 그리 부정하고 싶은 것도 아니고, 성적순으로 대학서열화가 되어 있는 입시경쟁 교육 안에서는, 자연스런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외고가 학벌화, 명문고화 되어 있는 것이, 초등학생, 중학생들이 고입 경쟁에 시달리고 사교육에 쩔고 인권침해를 당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인 것도 맞습니다. 외고만의 문제가 아니라 서열화된 대학교와 고등학교, 성적으로 줄세우고 경쟁시키는 교육 전체의 문제이지만, 외고도 그런 시스템에서 한 축이니까요.


- 외고를 폐지하고 그냥 다수의 고등학교들에 흥미와 적성을 가진 학생들이 자기가 선호하는 외국어를 배울 수 있는 시스템을 보급하면 됩니다. 더 나아가서 외국어 뿐 아니라 수업 선택도 좀 더 자유롭게 다양한 지식들을 배우고 다양한 능력들을 쌓을 수 있게 보장하면 좋겠네요. "외국어 잘하는 인재가 필요함!"이라고 설레발 치는 사람들은 왜 외국어 잘하는 인재를 외고에서만 기를 수 있다고 생각하는 건지.


& 외고를 자사고로 바꾸자는 주장은, 결국 외국어교육이라는 기능은 그냥 포기하고, 명문고로서의 기능은 그대로 유지하여, 이명박 정부의 고교서열화 300 프로젝트 안으로 편입시키겠다는 의도로밖에 안 읽히네요.

Posted by 공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 모교가 외고지만 좀 까여도 됨
    솔직히 우수한 학생을 모아놓은 입시기관에 더 가깝지...

    그런데 외고 폐지는 졸업생인 나한테는 좀 쓸쓸할듯 ㅋ

    2009.12.30 03:43 [ ADDR : EDIT/ DEL : REPLY ]
    • 외고가 폐지된다고 해서 대원고 자체가 사리지진 않지 않을까? @_@

      2009.12.31 18:30 신고 [ ADDR : EDIT/ DEL ]
  2. 상위 2%가 98%를 먹여살리는 사회
    - 이건 빼는편이 낫지 않으려나?! 괜히 꼬투리 잡히기 좋은 부분 같은듯.

    그런데 국제사회에서 활동할, 외국어에 능통하면서도 지적 능력이 있는 인재를 '양성'하고 싶다면 그것이 굳이 외국어고등학교의 형태를 취해야 하는 이유는 도통 모르겠습니다
    - 비용은? '양성'이 아니라면 문제는 없겠지만?

    외고에서 대학을 SKY 많이 보내는 건 당연한 겁니다. 공부 잘하는 학생들을 뽑아놓은 '선발효과'가 있으니까요.
    -그것보단 대학에서 그거에 맞춰 뽑느쪽에 가깝겠지만...

    외고를 폐지하고 그냥 다수의 고등학교들에 흥미와 적성을 가진 학생들이 자기가 선호하는 외국어를 배울 수 있는 시스템을 보급하면 됩니다.
    -매우 이상적이지만 역시 마찬가지로 비용은?!
    (4대삽보단 쌉니다, 라는 주장은 패스. 장기적으론 둘다 비슷비슷한 비용이 들듯 -_-)

    -- 솔직히 외국어 교육이란 면만 보면, "외고 없어도" 충분히 사회는 그 수요에 맞춰서 교육을 공급할 여력은 '있음'.
    (단 여기서 평등한 기회니 하는 문제를 고려하면 굉장히 까다로워짐.)

    외고는 외국어 교육을 위한 기관이라기보다는 그냥 입시성적 잘내는 학생들 모아놓고 외국어'도' 가르치는 기관에 가깝습니다. 외고 자체가 학벌화, 명문고화되어 있는 것이 외고를 이야기할 때 간과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그것은 비단 외고만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고등학교의 문제인듯??

    2009.12.31 16:38 [ ADDR : EDIT/ DEL : REPLY ]
    • - 비용 문제는, 그게 정말로 천문학적으로 어마어마한 비용이 들지 않는 한, 어느 정도 범위까지는 국가와 사회의 의지 문제라고 생각함. 당장 재원 조달이 안 되면 점진적으로 구축해나가는 것도 가능한 거고. (뭐, 기본소득보다야 훨씬 적은데 ㅋㅋ)

      - 대학에서 고교등급제나 특목고에 대한 우대를 하는 측면도 있긴 하지만, 특목고가 생기기 전부터 '시험 성적을 기준으로 한 대학입시'라는 틀은 있던 거니까 대충 그렇게 썼지.

      - 어차피 모든 학생들이 외국어 공부를 하고 싶어하지도 않을 거고, (나는 일본어 정도? 말고는 별로 배우고 싶지도 않네 -_-;;) 평등한 기회의 문제도 마찬가지로 점진적으로 해결해갈 문제라고 생각. 단지 외국어교육의 관점에서만 접근하면.

      - 그러니까 "외고만의 문제가 아니라 서열화된 대학교와 고등학교, 성적으로 줄세우고 경쟁시키는 교육 전체의 문제"

      2009.12.31 18:29 신고 [ ADDR : EDIT/ DEL ]
  3. 개인적으로,
    외고 등 특목고를 폐지해놓고, 대학평준화 등으로 입시경쟁이 사라지면
    진짜 외국어를 배우고 싶어하는 학생들을 위해 특목고를 다시 만드는게 어떨까 생각...

    꼭 학교마다 교사가 있어야 할지는 모르겠어.
    외국어 배우고 싶어하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을텐데, 모아서 가르치는게 비용효율적이지 않을지?
    뭐, 효율성만 갖고 판단해서는 안 되겠지만... 학교마다 교사를 배치하는게 딱히 좋은 점이 있나 모르겠어.
    (사실 내 입장에서는 교사 채용이 무척 늘어날테니 격하게 찬성해야 하려나;;;)


    나는 내가 다니던 학교가 아예 없어졌으면 해... 고등학교 동창회니 하는 것들이 마음에 안 들어.. -_- (내가 너무 이기적인가)

    2009.12.31 23:28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차피 이건 학교폐지 이전까지의 대안일 뿐.
      굳이 한 학교 모을 거 없이 모이고 싶으면 커리큘럼으로... 또는 그냥 그 언어를 쓰는 사람들 속에 생활하는 프로그램이 가장 좋지 않나.

      (그리고, 동창회 문제는 동창회를 없애면 되지 않나 훗 -_-)

      2010.01.01 01:3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