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가는꿈2009. 10. 6. 00:54



이명박의 지지율이 오르는 것을 놓고서도 그렇고, 여하간 최근에 많이 들려오는 이야기가 "경제 회복"입니다.
작년 전세계를 덮친 금융 시장 붕괴와 불황을 벗어나고 있다는 이야기지요... 그래서 "출구 전략"이 어쩌구저쩌구 하고 있구요

그런데 참 이상하죠? 경제가 좋아지고 있다고는 하는데...
그 경제는 신문지면상에서만, 그리고 TV에서만 좋아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도대체 경제가 뭐가 좋아졌단 건지 모르겠어요.


경제는 쉽게 말해서 사람이 먹고 사는 문제입니다.
돈을 벌고 돈을 써서 물건을 구입하고...
그러니까 경제가 좋아졌다는 건 사람들이 먹고 살기가 좀 더 좋아졌다는 말이어야 할 겁니다.
근데 먹고 살기가 더 좋아졌는지 어떤지 영 감이 안 옵니다.


하기사, 사실 따져보면, 저는 경제활동 인구로 제대로 잡히지도 않을 20대일 뿐입니다.
그러니까 상대적으로 경제 상황 변화에 둔감할 수도 있겠죠...?

하지만 몇 가지는 분명히 말할 수 있긴 합니다.

(1) 우선 고환율 등등 때문이라면서 올랐던 물가는 여전히 높습니다. 먹을 걸 사러 쇼핑이라도 하면 지금도 ㅎㄷㄷ...

(2) 제 주변 사람들을 보면 일자리를 구하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시민단체에 상근자로 들어간 몇몇 사람들 외에는 구했다는 일자리가 몇 개월짜리 비정규직이나 임시직, 인턴들 뿐입니다. 저랑 같이 사는 청소년도 롯데리아 등에서 일자리를 구하려고 했지만 집 주변 동네에서 적당한 일자리를 찾지 못했습니다.

(3) (부끄럽지만) 제가 생활비의 대부분을 받아서 쓰는 저희 부모님(전문직 자영업?)의 경제 사정도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좀 못 사는 동네에서 한의원을 하시긴 하지만 '개인회생' 상태이신데, 요즘 특히 더 환자도 적고 돈도 벌기 힘들다고 하십니다.

(4) 대학을 다니면서 진 학자금 대출 빚 때문에 저는 매달 12만원씩을 꼬박꼬박 상환하고 있고, 그걸 다 상환하더라도 8년인가 7년 뒤로 상환을 미뤄둔 학자금 대출이 하나 더 있습니다. 매달 30만원이 넘는 월세도 부담스러운데 말이죠.


도대체 경제가 뭐가 좋아졌단 건질 모르겠습니다...
(이래저래 들어와야 할 돈이 꼬였던 탓도 있지만,) 얼마 전에는 가스비를 못내서 가스가 끊기기도 했고, 전기세를 못 내고 있다가 빌려서 끊기기 직전에 겨우 내기도 했습니다. 얼마 전에는 한 동안 통장 잔고가 단돈 100원인 상태로 며칠을 어찌어찌 살아내야 했습니다.
며칠간 돈이 없어서 밥을 제대로 못 먹고 얻어먹고 다니고, 교통비가 없어서 쩔쩔매고 하는 게, 우울하고 사람 신경을 날카롭게 만들더군요.

경제지표가 어쩌구저쩌구 수출이 어쩌구 하는데, 도대체 실제로 살아가는 입장에서는 전혀 감이 안 온단 말이죠.
그런 지표들을 놓고서 "경제가 좋아졌다."라고 말할 수 있는 걸까요? 정말 살아가기가 좀 더 좋아져야 경제가 좋아지는 것 아닌가요...

빚 권하는 MB 서민 정책  - 프레시안
72.6% "MB의 친서민 실감을 못하겠다"  - 뷰스앤뉴스


실제로 링크한 프레시안 글을 봐도 가계소득은 줄고 가계부채는 늘었다고 합니다. 물가도 떨어지지 않고 있구요.
사람들이 바라는 서민을 위한 정책은 물가안정, 일자리 등등이랍니다.

-- 경제가 정말 좋아진 걸까요? 그냥 신문이나 TV에서 하는 말들을 보고 "아 좋아졌나보다" 하고 있는 건 아닌지...



"자율과 경쟁을 최우선 가치로 하며, 비즈니스 프렌들리를 모토로 하는 MB노믹스에 '친서민 정책'이 급하게 덧씌워지다보니 곳곳에서 충돌이 불가피하다."   - 위에 링크건 프레시안 기사 中

살펴보면 살펴볼수록... 실체가 보이지 않는 정부의 '친서민' 정책. '미친서민 정책', 무늬만 서민 정책이 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듭니다.
선심성 정책, 이벤트성 행보가 아니라
정말로 사람들의 삶을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나아지게 만들 정책을 바랍니다.

그냥 등록금 얘기만 하더라도-
등록금 상한제나 등록금 인하를 위한 방안도 없이 하는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은 그냥 빚더미 위에서 나중에 한꺼번에 돈 벌 때 빚갚으라는 거는 똑같잖아요... 나중에 돈을 갚을 수 있을 만큼 돈 버는 일자리에 취업이 될지 안 될지도 잘 모르는데 -_-;;



(월세랑 등록금 걱정이라도 좀 덜하고 살고 싶습니다, 킁.)

추신 - 이 글을 읽는 분들 중에서는 경제가 나아진 게 체감되는 분들이 얼마나 되시나요?

Posted by 공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잔느

    심지어는 학과 교수님 중에서도 MB를 좋게 말하는 사람을 못 봤구만
    지지율은 어떻게 올라가나 몰라

    표... 표본의 오류라던가 (쿨럭)

    2009.10.06 02:01 [ ADDR : EDIT/ DEL : REPLY ]
    • 표본 오류 같진 않고; 사람들이 아무래도 그래도 지금 대통령이니까 그렇게 확 못하지만 않으면 지지해주는 경향이 있기도 하고. 경제지표가 나아지는 거라거나 친서민정책 발표라거나 지지율이 올라갈 요인은 분명히 있지. 어차피 20-30% 정도는 고정지지층이 있었고...

      2009.10.06 10:25 신고 [ ADDR : EDIT/ DEL ]

흘러들어온꿈2009. 9. 4. 17:18

대기업이여, 다시 태어나라

[인권오름] 이미지 마케팅만 하는 대기업들

정인  / 2009년09월03일 13시37분


일자리 창출은 온데간데없이 텅 빈

‘대한민국은 다시 태어나고 있습니다.’ 라는 마지막 장대한 카피가 뜨는 광고를 보다가 ‘이거 공익 광고인가?’ 라는 생각이 들 때 즈음 현대자동차그룹의 마크가 눈에 들어왔다. (현대자동차의 KBS캠페인) 조금 쌩뚱맞다. 현대자동차가 왜 이런 광고를 만들었지? 공익캠페인이긴 한 것 같은데, 현대자동차라... 그 느낌이 ‘공익’과는 너무 멀~구나. 대기업들의 투자는 줄고 자산은 늘었다고 한다. 그리고 기업의 자산이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의 몫도 아닐 텐데 말이다.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광고 표면의 휴머니즘, 그 이면에 기업의 사람 잡는 찌질리즘이 보인다.
▲  방송광고의 한 장면

더 많은 일자리 더 많은 땀방울로 대한민국은 다시 태어나고 있다고?

광고를 보면 땀방울은 보이는데 어떻게 일자리가 더 많아질지는 모르겠다. 대기업들은 그동안 꾸준히 일자리 ‘창출’이 아닌 일자리 ‘소멸’을 추구해왔기 때문이다. 실제 1996년과 2006년을 비교해보면 중소기업에 비해 대기업들의 고용은 오히려 줄었다. 중소기업중앙회의 발표에 따르면 대기업의 일자리는 10년간 129만 개 줄었고 중소기업 일자리는 247만 개를 늘었다. 대기업은 돈은 벌어도 일자리 창출과는 거리가 멀다는 얘기이다.
최근 여러 대기업들이 사회적 기업을 발굴하고 지원해 일자리를 만들어내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회사가 일자리 만들기에 앞장 서는 것처럼 보이려 애쓰는 홍보에 혈안이 되어 있다. 하지만 실상 대기업들은 정규직 채용은 줄이고 비정규직을 늘려 고용시장을 불안정하게 만들고 있다.
또한 대기업들은 인턴사원 고용으로 마치 채용을 늘린 것처럼 말한다. 정규직 신규채용은 작년보다 줄이거나 그대로 유지하면서 ‘청년 인턴’ 일자리만 늘이고 있다. 뭔가 있어 보이는 ‘인턴’은 기간제 노동자의 다른 이름일 뿐이다. 청년 인턴들은 정규직 전환을 꿈꾸며 저임금 노동을 하다가 계약기간이 만료되면 다시 일자리 걱정에 날을 지새워야 한다. 기업은 인턴제로 청년들의 등골을 빼먹고 있을 뿐, 이들의 일자리를 보장해주진 않는다. 일자리 창출을 호언하지만, 속으로는 기업의 이익만 챙기고 있는 것이다.

▲  방송광고의 한 장면

대기업이여, 다시 태어나라~

대기업들의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이 ‘지난해’보단 감소했지만 ‘올 상반기’에 비해 늘었다고 한다. (참, 통계란 눈 가리고 아웅이다.)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안정적인 일자리를 갖게 될지 알 수 없다. 대기업들이 해야 할 일은 이미지마케팅이 아닌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노력이다. 정부와 대기업은 인턴제 확대를 비롯한 일시적인 일자리가 아니라, 단기적 고용만을 장려하는 정부와 기업의 정책을 바꾸고 장기적.안정적 고용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이 땅의 노동자가 일 할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어야 대한민국도 다시 태어날 수 있지 않을까?



Posted by 공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