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가는꿈2009.05.01 15:00

개인적인 감상과, 이번 5월 2일에 '급' 있을 청소년 집회를 홍보할 목적 두 가지... 모두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촛불집회...를 그렇게 긍정적으로 생각지는 않습니다.

대중적 자발성이라는 말은 굉장히 그럴 듯해 보이기도 하고, 그리고 그런 자발성은 굉장히 값진 것이긴 하지만- 그것이 일상적인 차원으로 그리고 동시에 조직적인 차원으로 발전하지 못한다면, 또는 그런 것을 '비정치성'이라는 이름으로 거부한다면...

또한 촛불집회는 사람들에게 이상한 기대를 심어놨습니다. 무슨 일만 있으면 촛불 들고 모이자고 하더라구요. 그것 외에도 다양한 정치적 사회적 해결 방식들을 모색하고 시도해봐야 하는데, 촛불집회를 전가의 보도처럼 여기게 되었달까요...

- 그리고 촛불집회 내부에서도, 우리는 많은 보수성을 발견했다고 생각합니다.


-------------

반이명박 세력의 결집이 현실화되고 있다고 합니다. 재보선이나, 경기도교육감 선거도 그렇고... 정책적으로나 다른 면에서도 그렇습니다.

하지만, 작년 같은 명확한 이슈가 없이 너무나도 많은 이슈들이 떠오르고 있는 지금,
작년처럼 큰 촛불집회를 기대하는 건 아마도 무리일 것 같습니다.
작년 촛불집회 이후에 많은 사람들에게 자리한 무력감 같은 것도 한 역할을 하겠지요.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시점에서 우리는 모이는 수밖에 없는 것도 사실입니다.
모여서 외치고, 이야기하는 것이 지금 시점에서 시작점인 동시에 최선일 것입니다.


---------------

최근에 충격적인 기사를 하나 봤습니다. 중학생 분들이 시험이 보기 싫어서 제초제를 마셨다는 기사였죠.
이분들은 자살할 의도까지는 없었다고는 하지만, 실제로 시험성적이나 입시경쟁에 관한 문제 때문에 자살을 기도했거나 자살한 청소년들도 여러 명 보도되고 있습니다.



작년 촛불집회가 청소년들에게 어떤 거였나... 하는 것에 대해서, 저는 사실 그리 긍정적인 입장은 아닙니다만-; (이것저것 다 긍정적이지 않군요.)
촛불집회에 참가한 청소년들 중 다수가 '국민'으로서 참가했다고 생각하지 '청소년'으로서의 입장으로 참가했다고 생각하진 않거든요.

하지만 그럼에도 그 어느 때보다도 '집회'가 필요한 게 지금인 것 같기도 합니다.
조금이라도 더 모이고 외쳐야 하는 시기인 것 같기도 합니다.

-----------------------

5월 2일에 '급' 잡게 된 청소년 집회는 '정치적' 목적인 게 맞습니다. ('급' 잡게 된 과정에는 타의가 좀 반영되어 있습니다. 그 복잡한 과정은 나중에 후기로;;)

촛불1주년을 빙자해서
조금이라도 더 청소년들의 현실을 개선하고 싶어하는 청소년들이 모이고,
그런 청소년들이 좀이라도 조직화되게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준비하는 것입니다.
제가 준비를 열심히 하고 있는 건 아니고 다른 사람들에게 떠맡기고 있는 입장이긴 하지만, 조금이라도 더 알려져서 조금이라도 더 오면 좋겠습니다.

(지금 정국에서는 이런 솔직함이 차라리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촛불 1주년 행사가 2시부터입니다. 준비부족은 그 행사에 적당히 묻어가는 걸로 커버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동시에 그 행사 전에, 청소년들의 요구를 따로 모아내는 몸부림을 해보려고 합니다.



조금이라도 더 알려질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현실을 바꿀 수 있는 힘이 우리에게 조금이라도 더 모이도록...
Posted by 공현
걸어가는꿈2009.03.28 00:06

제가 아는, 이번에 고등학교 1학년이 된 성남에 사는 손OO 학생이 쓴 글입니다...


일제고사, 벌써 세번째다
그동안 일제고사를 볼 때마다 등교거부나 체험학습, 서명운동 같은 반대 행동이 있었고, 이제 초등학생, 중학생들은 3번째 시험을 앞두고 있다...
난 이제 고1이 되어서 31일에 일제고사를 보진 않는다. 하지만 이번 10월에 일제고사를 볼 거고, 그리고 '모의고사'란 이름으로 일제고사 비스무레한 시험을 11일에 봤다.
이 11일 모의고사 시험이 끝난 후 학생이 죽었다는 뉴스를 봤다. 자살을 했다고 한다. 가슴이 먹먹해졌는데,,, 그 다음에 몇 명 더 죽었다고 한다.............................

또, 모의고사 후에 친구한테 문자가 왔다...
"정말 행복은 성적순이란걸... 알게 된 거 같어"
정말 우울해하는 친구를 보며 안타깝기도 하고...

4월에 또 모의고사를 본다. 일반학교들은 CA 시간, 동아리활동 시간도 없애가면서 학생들을 공부시킨다고 한다.
친구의 친구한테 들은 이야기인데, 중학교인데 보충수업을 저녁 7시 8시까지 시킨다고 한다. 성적 올린다고...
어제 아침엔 울산에서는 초등학교에서 7교시까지 수업을 한다고 하는 기사를 봤다...
이게 다 일제고사 때문일까?


하지만 아직도 많은 친구들은 그냥 시험 하나 더 본다고 생각하는 정도다
일제고사가 뭔지, 어떤 시험인지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학생들에게 일제고사가 뭔지 알려주려고 했다던 선생님들은 파면되거나 해직당했다...
그게 무서워서인지, 아니면 학생들이 시험을 더 보고 더 힘들게 공부해야 한다고 생각해서인지는 몰라도,
나는 일제고사가 뭔지 알려주는 선생님은 아직 한 번도 못 만나봤다 그냥 진단평가라고만 하지...
학교에서 무슨 시험인지 알려주지도 않고 무작정 강제로 시험을 보게 해서... 지금 보는 게 무슨 시험인지도 잘 모르면서, 많은 학생들이 점점 더 심해지는 경쟁의 구렁텅이로 빠지고 있다

나는 더 이상 이런 시험 보기 싫다
더 이상 이런 '행복은 성적순'인 무한 경쟁은 하기 싫다

등교거부나 체험학습을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선생님이 무서워서... 주저주저하다가 하지는 못했다
일제고사날 딱 빠졌다간 완전 찍히는 거잖아 -_-;
그래도 친구들이 일제고사 중단하라고 길바닥에서 농성을 한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도 몇 번 찾아갔었다
그밖에도 집회나... 시험 그냥 대충 찍겠다는 서명이나... 할 수 있는 일은 다 하고 싶다.
이런 막장 교육을 좀 그만하게 할 수 있다면 뭐든지...




학생은 죽어나고 교사는 쫓겨나는 막장 시험 일제고사...
이제 바로 다음주 화요일에, 초등학교 4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까지 일제고사 시험을 봅니다.

무한경쟁 시험 일제고사.
좀 안 보면 안 될까요?

경쟁은 어쩔 수 없다고 말하기 전에, 그 경쟁이 사람을 죽이는 경쟁이라면 경쟁을 없애거나 완화할 방법을 고민해봐야 하지 않을까요?

그런데도 이 2MB짜리 정부가 계속 일제고사를 강행하겠다면
우리가 끝내야 하지 않을까요?


돈 없이도 원하는 교육을 받을 수 있길...
청소년을 죽이는 교육이 사라지길...


----------------------------------------------------------

일제고사 반대 청소년모임에서 만든 홍보물입니다.
(정글고 캐릭터 무단 도용이 염려스럽긴 하지만 --;;)
잘 만든 거 같습니다-




이건 광주 쪽 계획입니다.
다른 지역 것도 혹시 있으면 제보라도??


Posted by 공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