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가는꿈2013. 11. 19. 21:08





2005년에 처음 청소년운동을 시작했습니다. 고등학교 때였습니다. 그때는 그래도 학교 다니는 중이라고 당장 먹고 사는 걱정은 안 해서, 용돈을 받는 걸 조금씩 모아서, 그걸 털어서 운동에 들어가는 돈을 메꾸고는 했습니다. 그렇게 사비를 털어 모아서 ‘청소년자유언론’ <오답 승리의 희망> 같은 신문을 발간하고 여러 활동을 했습니다.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에 들어가서 청소년운동을 계속 하면서 20대가 되었습니다. 그때 제 마음 속에서 혼자 세워본 목표는 이거였습니다.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가 몇 년 안에 나한테 상근비를 줄 수 있게 만들어보자." 그때는 그게 그렇게 어렵지 않을 것 같아 보였습니다.

제가 그런 마음을 품은 지 어느새 6년이 됐습니다. 그러나 지금도 저는 상근비를 받지 못합니다. 제가 활동하는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는, 전국에 13개의 지역모임들이 있지만 한 달에 약 90만원밖에 되지 않는 CMS 정기후원금으로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 이 돈은 활동회원들 중에 교통비가 없어서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 몇 명에게 월 5만원 이내의 활동지원비를 주고, 지역모임들이 여러 활동을 할 때 쓰고 나면 바닥이 납니다. 아니, 모자랍니다. 새로 지역모임들이 만들어질 때, 그 모임들에 좀 더 여러 지원을 하고 싶습니다. 이미 활동을 하던 활동회원이 가서 여러 활동에 대해서 챙겨주고도 싶고, 조언도 해주고 싶습니다. 모여서 새로 활동을 시작할 때 필요한 여러 물질적인 지원도 해주고 싶습니다. 지역모임에 상시적으로 쓸 모임공간 하나라도 마련해주고 싶다는 것은, 꿈도 꿀 수 없는 과욕이겠죠?

지금 청소년활동가들의 삶을 지원하고자 만든 <청소년활동기상청 활기>에는 책임활동가가 2명 있습니다. 활동에 좀 더 신경을 쓰고 챙기고 단체를 꾸려나가는 책임을 맡은 이들입니다. 이들이 책임활동가 일을 하면서 받는 돈은 월 15만원입니다. 한 달간 교통비와 통신비만 써도 대부분 써버릴 금액입니다. 그들이 <활기>에 들이는 시간에 비하면 턱없이 적은 액수이고, 그들의 삶을 꾸려나가는 것은 더더욱 불가능한 액수입니다. 그나마 월 15만원이라도 받는 사람들은 다행입니다. 많은 청소년활동가들이 저임금 시간제 노동을 하면서 생계를 꾸려가고 그러면서 활동을 합니다.

처음에는 저와 제 친구들이 사비를 들여서 만든 <오답 승리의 희망>은, 그 사이에 15호까지 나왔지만 이제 더 이상 재정적으로 유지가 불가능할 경계선에 처해 있습니다. 그래서 진지하게 폐간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아수나로>보다도 먼저 제 청소년운동의 시작이었고, 청소년들의 자유로운 발언을 담는 게시판이 되고자 했던 ‘청소년자유언론’이 처해 있는 현실은 저를 우울하게 합니다. <오답 승리의 희망> 뿐이 아닙니다. 그동안 필요하다고 이야기가 나왔지만 돈이 없어서 하지 못했던 활동들이 얼마나 많던지…. 물론 돈이 무제한으로 있을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적어도 어느 정도는, 지금보다는 조금 더, 활동을 잘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자주 합니다.




저는 이제 몇 년 뒤면 서른살이 됩니다. 우겨서라도 청소년이라고 하기에는 민망한 나이지요. 그래서 청소년운동이 지금보다 조금 덜 빈곤해져도, 제가 직접적으로 그 혜택을 받기는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저보다 더 열악한 상황의 청소년들에게 먼저 자원이 배분되어야 할 것입니다. (제가 나이를 먹을수록 청소년들 눈치를 많이 봐요. ㅎㅎ) 그러나 그래도 저는 청소년운동이 조금 덜 빈곤해지고 조금 더 풍족해지기를 정말 간절히 바랍니다. 그래야 청소년활동가들이 더 열심히 청소년운동을 할 수 있게 되고, 저도 유예해둔 제 생계 문제를 조금 더 홀가분한 마음으로 챙길 수 있게 될 테니까요.

제게는 제 삶의 문제와 청소년운동의 문제가 결코 분리가 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감옥에 있을 때도 거의 청소년운동 걱정만 했고, 청소년운동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마음이 불안불안하고 다른 일은 속편히 할 수가 없습니다. 요새 유행하는 말로, ‘청소년운동 중독자’인 것 같습니다.

저는 청소년운동이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나 발전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이것저것 설득하는 말을 만들어낼 수는 있지만, 그게 저의 문제라는 생각이 잘 들지 않습니다. 저에게는 그저, 청소년운동이 청소년운동이라서 중요합니다. 청소년들이 좀 더 행복하고 인간답게 살 사회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서 중요합니다. 그러니 청소년들이 좀 더 행복하고 인간답게 살도록 이 사회를 바꿔야 한다고 생각하는 분들은 청소년운동에 후원의 손길을 내밀어 주세요. 저 같은 ‘청소년운동 중독자’들이, 청소년운동이 자신의 삶인 청소년활동가들이 좀 더 잘 활동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주세요.

그런 생각을 합니다. <활기>가 돈이 좀 더 있으면 무엇을 할까? 활기는 지금도 여러 청소년운동 단체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나름아지트>를 운영하는 등의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더 돈이 많아진다면, 우선 <나름아지트>를 좀 더 넓고 좋은 곳으로 바꿀 것입니다. 그리고 또 무엇을 할까요? 저는 우선 새로 생기는 청소년운동 모임들을 지원하고 싶습니다. 생겼다가 망한 청소년운동 모임이 참 많습니다. 전국청소년학생연합, 청소년노동조합준비모임 등등…. 그렇게 막 생겨난 청소년운동 모임에 반상근비를 지원해서 반상근 활동가를 한 명 둘 수 있게 하기만 해도, 그 청소년운동 모임은 잘 안 망하고 오래도록 지속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 청소년활동가들이 모여서 세미나를 하고 연구를 하고 청소년운동의 정리된 논의를 만들어내도록 돕고 싶습니다. 그럴 여유조차 없이 바삐 활동을 굴려오던 활동가들에게 길게 내다볼 여유와 능력을 보장해주고 싶습니다.

<활기>에서 여는 후원주점, "잔액이 부족합니다 - 활기충전"에 후원을 해주세요. 이 이름에는, 교통비조차 빠듯해서 곤궁에 처하곤 하는 청소년활동가들의 처지를 담았습니다. 여러분이 사는 하나의 후원 티켓이, 청소년활동가들이 회의를 하러 학교에 홍보를 하러, 갈 때 사용하는 교통비가 될 것입니다. 더 많이 모이면 한 명의 반상근 활동가가 될 것입니다.

<활기>나 다른 여러 청소년운동 단체들에 정기 후원회원이 되어주시면 더 좋습니다.
연대와 후원으로 청소년운동에, 조금이라도, 활기를 불어넣어 주세요.





Posted by 공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하세요.
    재작년부터 청소년운동을 시작해서
    올해에 운영하게된 햇병아리입니다...ㅠ
    저희단체는 재정이마니힘들어서
    올해에는 재정을 안정하기위해 목표를
    다졌습니다!! 혹시 청소년운동선배님으로써
    후원받는법이나 재정을늘리는데 조언을 구할수있을까요???

    2016.01.24 16: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안녕하세요? 댓글을 제가 좀 늦게 봤네요.
      어떤 운동을 하시는지요? 많이 궁금하고 연대하고 싶기도 하고 합니다.
      재정은 사실 많은 단체들이 어렵지요.
      일단 초기에는 지원사업 같은 것을 찾아보시는 것도 방법입니다. 활기에서는 청소년인권을 위한 주체적 활동에 별다른 조건 없이 소액을 지원해드리고요. 그밖에 조건은 좀 까다로워도 공익재단 등에서 하는 지원이 있습니다.
      장기적으로 볼 때는 'CMS'라고 해서, 신청서를 작성하면 정기적으로 후원금을 출금해주는 시스템이 있습니다. 수수료 등이 좀 있지만요. 그런 걸 해주는 업체를 알아보고 계약해보시는 게 좋겠습니다.

      2016.02.29 02:5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