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9.11 서울에서 대전 오가며 본 진상 아저씨들
  2. 2017.09.08 시 - 이유 없음
지나가는꿈2017.09.11 11:54

지난 주말 대전행(소속 단체 전국 회의 + 촛불청소년인권법 간담회)은 여러 모로 소소한 사건들이 많았는데 오가면서 마주친 진상 아저씨들에 대한 기억이 강렬하네요.

 

첫 번째는 기차 안에서 큰 소리로 통화를 하는 사람이었는데, 통화 내용도 뭐 거래처를 욕하는 욕설 섞인 내용이었고 목소리도 매우 컸어요. 승무원이 '죄송하지만 통화는 복도에 나가서 해 주십시오' 이야기까지 했는데 그냥 무시하고 손으로 휘휘 내젓고는 계속 통화를 하더라고요. 거의 천안아산역 정도부터 통화했던 거 같은데, 대전역에 제가 내릴 때까지도 계속 하고 있었는데 그 뒤로 얼마나 오래 통화를 했을지는 모를 일이죠, 참.

 

두 번째는 대전역에 내리려고 문 앞으로 나가니 승무원과 실랑이를 하고 있던 사람이었어요. 그 사람은 아무래도 몇 분 차이로 실수로 다른 기차를 탄 것 같았는데요. 승무원이 대전에서 내려서 7분 후에 오는 맞는 기차를 타라고 말했더니, 그 사람은 '내가 고의로 잘못 탄 것도 아니고 꼭 내려야 하느냐, 어차피 같은 회사니까 돈은 똑같이 받은 거 아니냐.'라며 항의를 하더라고요.(놀라운 논리...) 승무원도 '고의로 타신 게 아닌 걸 알겠고요, 손님, 그래서 다시 표 추가요금 붙여서 발권받으시게 하지 않고 내려서 맞는 기차를 타라고 안내를 드리고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그렇게 '승질'을 내시면 제가 설명을 못 드리죠.'라고 이야길 하더군요. 그래도 그 사람은 '내려서 민원을 내겠다.'라면서 계속 승무원에서 성질을 냈어요. 대전역에 기차 서서 내리기 직전까지.

 

세 번째는 촛불청소년인권법 간담회에 가려고 버스를 기다릴 때였는데요. 제가 버스 정류장에 앉아서 폰으로 버스 정보랑 가는 길을 보고 있었는데, 타야 하는 버스가 정류장에 서지 않고 그냥 쌩 지나가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일어나서 막 손 흔들며 쫓아가니까 정류장을 한 10m 정도 지나쳐서 섰어요. 제가 그래도 세워줬으니까 '감사합니다.' 하고 탔더니 버스 기사인 아저씨가 '버스 오는 걸 봐야지 뭘 보고 있어?' 이러더라고요. --; 제가 정류장 아닌 곳에 있던 것도 아니고 정류장에 사람이 앉아 있는데 서는 게 원칙인 건데 안 서고 지나치려고 하다가 그러니까 속으로 화가 났는데, 그냥 참고 대꾸 안 하고 자리에 앉았지요. 무슨 버스가 아니라 손 흔들어야 세워주는 택시인 줄...

 

 

그 외에도 원래 점심에 가서 먹으려고 했던 국수집이 사라졌다거나,

두부두루치기가 맛있다는 식당(진로집)에 갔더니 손님이 많아서 두부가 오늘 다 떨어졌다고 못 먹었다거나...(알고보니 그 식당이 며칠 전에 '맛있는 녀석들'에 나왔더군요! 이런...)

소소한 사건사고가 많았던 1박2일이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공현
어설픈꿈2017.09.08 17:33

이유 없음


그때 나는 이를 악물고 있었다
그저 습관 같은 것일지 모른다
힘내야 할 것도 인내해야 할 것도
이유도 없이 정해진 노선 따라
아무도 정해주지 않은 목적지로
굴러가고 있었으니까

어깨에는 언제부터였는지 모르게
모르는 사람의 머리가 얹혀있다
고작해야 나란히 앉았을 따름인
다른 사람의 무게를
머리칼을 조금의 알콜냄새를 숨소리를
입을 다물고 지지하며

휘어질 때마다 빨라질 때마다
남겨져서 휘청이고 무거워진다
가속도는 무게다
가속도는 만남이다
죄도 없이 대가도 없이
이유도 없이 짊어져야 한다

삶은 이유가 없어도 기각되지 않는다
그러니 이유 없이 정한 목적지면 된다
나는 곧 일어나야 하겠지만
어깨에 놓여있던 무게에
주저하긴 할 것이다
사실 나는 슬퍼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공현
TAG